체중 감량 치료법 : 그것에 대해 무엇을 알아야합니까?

여름이 가까워서 많은 사람들이 체중 감량을위한 빠른 해결책을 찾게됩니다. 그리고 그와 함께 체중 감량 치료법은 어떤 비용으로도 조치를 줄이는 기적적인 옵션으로 간주되기도합니다.

그러나 쉽게 얻을 수 있지만 체중 감량 약물의 사용은 전문적인 의료 모니터링을 통해 이루어져야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많이 두려워하는 콘 서티 나 효과를 포함하여 여러 가지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이러한 약물이 비만 예방에 중요한 역할을하는 반면, 건강에 매우 해로운 무차별 사용의 물결을 일으켰습니다.

아래에서 확인하세요.

  • 체중 감량 약물 사용에 대한 징후 및 금기 사항;
  • Anvisa에서 출시 한 체중 감소 약물;
  • 주요 체중 감소 약물의 부작용;

체중 감소 약물의 사용은 언제 표시됩니까?

체중이 몇 파운드 더 많으면 체중 감량 요법이 권장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아 두십시오.

보건부에 따르면 이러한 약물은 체질량 지수 (BMI)가 30 이상인 성인에게만 표시됩니다.

또는 다음과 같은 관련 동반 질환이있는 사람들의 BMI가 27 이상인 경우 :

  • 당뇨병;
  • 동맥성 고혈압;
  • 높은 콜레스테롤;
  • 근골격계 장애.

또한 체중 감량 약물은 운동 루틴에 대한 보완적인 동반자로 간주되어야합니다. 또한 필요한 경우식이 요법 및 치료 후속 조치의 변경에 추가되었습니다.

따라서 체중 감량을위한 유일한 옵션이 아니라, 의사가 처방하고 동반하는 체중 관리 프로그램의 일부로 간주되어야합니다.

일반적으로 이러한 치료법은 환자가식이 요법과 운동을 조정하는 데만 잘 반응하지 않을 때 처방됩니다.

따라서 체중 감소가 건강한 방식으로 발생할 수 있도록 일시적인 자극이 필요합니다.

체중 감량 약물에 대한 금기 사항

사용에 필요한 BMI를 존중해야하는 것 외에도 체중 감량 약물은 다음과 같은 경우에는 권장되지 않습니다.

  • 포뮬러 성분에 알레르기가있는 사람;
  • 어린이와 청소년;
  • 임산부 및 수유부

Anvisa가 출시하는 주요 체중 감소 약물 유형

체중 감량 요법은 다른 방식으로 작동합니다. 에너지 입력을 방해하여 행동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즉, 기아를 줄임으로써 식량 소비를 줄이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것 외에도 에너지 소비를 방해하는 열 발생 물질도 있습니다. 그리고 음식에서 지방의 흡수를 방해하는 것들.

현재 Anvisa에서 출시하는 4 가지 주요 체중 감량 약물은 다음과 같습니다.

  • Liraglutida (saxenda)
  • Orlistat
  • 시부트라민
  • 로카 르 세리나

체중 감량 구제 : 부작용

Saxenda (liraglutide)

Anvisa에서 2016 년에 출시 한 Saxenda는 주성분 중 하나로 리라 글루 타이드를 함유 한 주사제입니다. 이 물질은시상 하부에서 포만감이 발생하는 부위.

따라서 배고픔이 감소하고 결과적으로 섭취 된 칼로리가 감소합니다.

현재 체중 감량 측면에서 최상의 결과를 제시하는 치료법 중 하나입니다. 제조업체의 데이터에 따르면 체중 감소는 개인 체성분의 최대 20 %까지 가능합니다.

약물은 복부에 하루에 한 번 적용해야합니다.

Saxenda의 부작용 : 메스꺼움, 설사, 변비 및 식욕 부진.

주요 상품명 : Victoza, Xultophy

Orlistat

다른 체중 감소 약물과 달리 Orlistat는 식욕을 억제하지 않습니다. 이는 그 성분이 뇌나 신경계에 작용하지 않고 장 흡수에 작용하기 때문입니다.

지방을 흡수하는 효소 인 위장 리파아제를 차단함으로써 섭취 한 지방의 약 30 %가 장에서 흡수되지 않습니다.

E assim, aliado a uma boa alimentação, pode provocar um expressivo emagrecimento.

Como esse medicamento pode interferir na absorção de certas vitaminas, mediante recomendação médica também é importante ingerir um multivitamínico diário.

Efeitos colaterais do Orlistat: erupção cutânea, urticária e diarreia.

Principais nomes comerciais: Xenical, Lipoclin, Lipiblock, Lystate, Lipoxen.

Sibutramina

Em forma de cápsulas, a sibutramina é um dos remédios para emagrecer mais vendidos no Brasil. E é, também, o único a atuar no sistema nervoso.

Seu funcionamento deve-se por meio da inibição da recaptação da serotonina, noradrenalina e dopamina.

E assim, ao fazer com que estas substâncias permaneçam por mais tempo no cérebro, provoca uma maior sensação de saciedade no corpo.

Desse modo, o consumo de alimentos é reduzido e ocorre a perda de peso.

Mas atenção: pessoas com problemas cardíacos devem evitar a sibutramina. E isso porque esse remédio para emagrecer pode aumentar a pressão arterial e a elevação cardíaca.

Efeitos colaterais da sibutramina: boca seca, insônia, náusea e constipação.

Principais nomes comerciais: Reductil, Biomag, Grece, Nolipo, Vazy, Sibus.

Locaserina

Liberada pela Anvisa em 2017, a locaserina destacava-se por sua maior segurança, sobretudo por agir nos receptores de serotonina presentes no hipotálamo — e não nos receptores de serotonina presentes no coração.

Desse modo, os estudos apontavam que o uso de locaserina evitava possíveis alterações nas válvulas cardíacas.

No entanto, em fevereiro deste ano a Anvisa apontou o risco deste medicamente provocar neoplasias. E assim, fez uma recomendação aos médicos para que parem de prescrever esse medicamento aos seus pacientes.

Por isso é preciso ter cautela (e se possível evitar) esse remédio para emagrecer.

Principais nomes comerciais: Belviq

Efeitos colaterais da Locasertina: dor de cabeça, zumbido no ouvido e náuseas.

Outros remédios para emagrecer

Além desses remédios, também é possível encontrar outros disponíveis no mercado. No entanto, a grande maioria desses medicamentos inibidores de apetite (chamados de anorexígenos) reúnem anfetaminas.

Essas substâncias provocam uma sensação de saciedade, mas para isso aumentam a noradrenalina e da dopamina — duas substâncias que hiperestimulam o sistema nervoso central.

E assim, podem provocar problemas cardiopulmonares e complicações no sistema nervoso central.

De forma geral, como já comentamos, todos os remédios para emagrecer devem ser utilizados com acompanhamento médico.

Como tratar a obesidade?

É preciso entender que os remédios para emagrecer visam o tratamento de uma doença: a obesidade. Desse modo, sua ingestão não deve ser por motivos estéticos, e muito menos sem prescrição médica.

De acordo com uma pesquisa realizada pelo Ministério da Saúde, mais da metade da população (55,7%) está acima do peso. E 19,8% sofrem com obesidade.

Além de aumentar o risco de doenças cardíacas, diabetes e câncer, a obesidade também provoca outra série de mazelas — como perda da audição, Alzheimer e transtornos gastrointestinais.

따라서 항상 규칙적인 운동과 식습관의 변화를 결합하여이 질병에 대한 적절한 치료법을 찾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해당되는 경우 약물을 사용하여 체중을 줄입니다.

더 읽기 : 비만은 Covid-19 백신의 효과를 감소시킬 수 있습니다